부산맛집(동래구.금정구) 119

부산 온천동 맛집 미남역 근처 순두부 밥집 거창맷돌

사견에 불과하지만 부산 순두부 맛집 가운데 한곳입니다. 전형적인 수제 두부를 생산하기 때문에 그만큼 방문 메리트를 지니고 있기 때문이랍니다. 굳이 비교를 하자면 추억의 식당 남포동 돌고래순두부는 그저 회상의 식당일 뿐 웰빙스러움을 취하려고 한다면 당연하듯이 부산 온천동 맛집 거창맷돌이 더욱이 일부러라도 방문할 가치를 지니고 있다고 보면 되겠죠. 실제로도 식당 자체가 내외적 상당히 깔끔함을 지향하고 있는데요. 요사이 위생적인 부분도 결코 무시하지 못하기 때문에 더더욱 초반 느낌이 긍정적으로 변모될 수밖에 없었어요. 기본 식사류 순두부를 필두로 두부로 조리한 요리 개념의 메뉴도 몇 가지 존재하거든요. 고로 반주 한 잔을 제대로 행하시려면 이런 류의 메뉴도 갖추고 있다는 점 열외로 참고하면 되겠네요. 아무튼 ..

부산 동래 맛집 어마무시한 탕수육 부광반점

부산에서 탕수육으로 오랫동안 유명세를 치루고 있는 중식당입니다. 거기에 주인장의 선량한 미소와 정이 수반되기 때문에 더더욱 널리 알려졌고 말입니다. 부산 동래 맛집 부광반점 역시 신뢰감이 가는 대중매체에 나온 적이 있는데요. 특히나 이방송이 방영될 때 빼먹지 않고 볼 수 있었으며 보는 내내 흡사 본인이 식사를 하는 듯한 느낌으로 생생하게 시청을 행할 수 있었습니다. 탕수육 주문과 동시에 반주용으로 소주 역시 더불어 청할 수 있었어요. 왜냐하면 퇴근길 무척이나 허기짐이 상승했고, 더욱이 실내에는 기름진 내음이 완전 진동했기 때문입니다. 왜 서두에서 정이라는 단어를 언급했는지 보시다시피 연유를 아실거라 생각하는데요. 그만큼 여기 주인장께서 수시로 좋은 일을 행하고 있어 이렇게나마 별도 소개를 한 것으로 알고..

부산 동래 술집 심플리티 이자까야

부산 동래지하철역 인근 메인 상권에 자리잡고 있는 이자까야입니다. 오픈 초창기에 다녀온 기억이 있어 이동네에 술자리를 잡았다는 미명 하에 오랜만에 재차 발길을 옮겨봤답니다. 1층 입구 한편에 수족관이 비치되어 있었는데요. 금일 어떤 어종을 이용해서 모둠사시미를 세팅할지 어느 정도 유추할 수 있는 장면이었어요. 그렇게 엔티크한 부산 동래 술집 내부로 진입하려고 했거든요. 여전하게도 동경오리온만의 시그니처 걸개가 무척 인상적으로 다가왔어요. 창가를 떠받들고 있는 매개체는 도대체 어떤 의미인지 모르겠어요. 무작정 인테리어 효과로 거치한 것 같기도 하고, 아무튼 아기자기하면서도 나름 이곳을 사수하는 수호신처럼 느껴졌던 매개체였어요. 다행스럽게도 일찌감치 입장한 관계로 널찍한 테이블로 기분 좋게 확보할 수 있었고..

부산 동래 맛집 파전과 도토리묵

후텁지근 날씨와 맞물리며 이열치열 산행을 한 뒤 하산길 향했던 식당입니다. 일전에도 종종 나녔는지라 원체 익숙했고, 그나마 실속 가격대로 맛깔난 파전을 섭취할 수 있는 라인이기 때문에 자연스레 부산 동래 맛집으로 발걸음이 떨어졌다고 보면 되겠네요. 묻지도 따지지도 말고, 파전과 도토리묵을 더불어 부탁드릴 수 있었고요. 순식간에 기본 곁들이 음식들을 풍족하게 담아 저희 테이블로 세팅해주셨답니다. 평상시에는 자제하는 밑반찬이지만 확실히 칼로리 소모 뒤 즐기는 이맛이란, 뭔들 여느 하나 허투로 생각하지 않고 입소 담뿍 게걸스레 즐길 수 있었던 내용물이었죠. 당연히 손수 무쳐낸 반찬류거든요. 고로 그냥 먹어도 충분히 반주 역할을 했으며 이후에는 파전의 파트너로 가히 제역할을 다하지 않았나 싶어요. 사람이 나이를..

부산 한우 맛집 식육점의 변신!

식육점 내에서 소고기를 먹을 수 있다. 부산 한우 맛집은 가능한 곳이었으며 그만큼 신선도가 넘치며 때깔 좋은 소고기를 양껏 즐길 수 있었던 당일 참단상이었어요. 내부에 테이블이 3개밖에 없는지라 사전 예약을 진행할 수 있었거든요. 거기에 명장역과 그다지 거리감이 얼마되지 않아 대중교통을 이용해서 쉽사리 찾을 수 있었습니다. 처음부터 그저 신기했어요. 분명 식육점이 분명했지만 좁다란 내부에서 현장감 넘치게 한우를 즐길 수 있었으니까 말이에요. 당연히 때깔 좋은 소고기를 접할 수 있는 건 당연지사로 비춰졌는데요. 냉장고를 코앞에서 마주칠 수 있어 미리부터 육안으로 확인했던 연유랍니다. 하기야 어중간한 육고기를 가지고 더군다나 식육점에서 판매를 행하는 건 아니라고 봤고요. 그만큼 자신감이 있다는 반증의 의미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