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맛집(동래구.금정구)

부산 동래 맛집 파전과 도토리묵

개코냐옹이 2022. 7. 28. 11:01
728x90

 

후텁지근 날씨와 맞물리며 이열치열 산행을 한 뒤 하산길 향했던 식당입니다.
일전에도 종종 나녔는지라 원체 익숙했고, 그나마 실속 가격대로 맛깔난 파전을 섭취할 수 있는 라인이기 때문에 자연스레 부산 동래 맛집으로 발걸음이 떨어졌다고 보면 되겠네요.

 

 

 

묻지도 따지지도 말고, 파전과 도토리묵을 더불어 부탁드릴 수 있었고요.
순식간에 기본 곁들이 음식들을 풍족하게 담아 저희 테이블로 세팅해주셨답니다.

 

 

 

평상시에는 자제하는 밑반찬이지만 확실히 칼로리 소모 뒤 즐기는 이맛이란, 뭔들 여느 하나 허투로 생각하지 않고 입소 담뿍 게걸스레 즐길 수 있었던 내용물이었죠.

 

 

당연히 손수 무쳐낸 반찬류거든요.
고로 그냥 먹어도 충분히 반주 역할을 했으며 이후에는 파전의 파트너로 가히 제역할을 다하지 않았나 싶어요.

 

 

 

사람이 나이를 먹다보면 골고루 영양소 섭취를 하려고 하는데요.
어김없이 당일 빼먹지 않고 쫀득한 식감으로 자리 내내 만끽할 수밖에 없었어요.

 

 

 

우선적 금정산성 막걸리로 기분 좋은 달림을 시작했구요.
이동네 향토 주류인지라 어김없이 깊이감이 다분한 식감을 여실히 안겨주지 않았나 싶어요.

 

 

 

파전같은 경우는 구워야 하기 때문에 우선적으로 무쳐내는 도토리묵부터 챙겨주셨거든요.
향긋한 간장양념이 먼저 후각을 자극시켰으며 보기만 해도 담백한 식감이 미리부터 유추되었던 참모습이었죠.

 

 

 

이게 별것 아닌 듯 싶지만 노년의 여주인장 손맛이 들어가야만 제맛이 난다고 생각하는데요.
그만큼 제자리에서 오랫동안 영업을 행한 결과물인지 삼삼한 듯 간간하니 동행인과 본인 입맛에 딱 떨어지지 않았나 생각해요.

 

 

 

일정 허기짐을 가진 상태로 찾았기 때문에 그저 게걸스레 즐길 수 있었거든요.
한손에는 막걸리잔 그리고 또 다른 손에는 나무젓가락을 들며 연신 쌍콜라보를 맛깔나게 이어갈 수 있었답니다.

 

 

 

그 사이 마침내 이곳의 메인이라고 칭할 수 있는 파전을 챙겨주셨고요.
재료 제각각의 조화로움이 빛을 발하는 것으로 비춰졌으며 어김업이 동래파전의 진면목을 보는 듯한 모양새였죠.

 

 

 

보기보다 고소하이 도드라졌고, 이후 씹으면 씹을수록 담백함과 부드러움도 넘쳐났는데요.
간의 세기도 적절하게 접목되어 있어 이게 안주류와 코리아피자 개념으로 식사 메뉴로도 충분히 가치있는 역할을 했던 것으로 기억해요.

 

 

 

그런 긍정적인 느낌이 맞물리며 연거푸 막걸리의 목넘김도 이어갈 수 있었거든요.
확실히 금정산자락 아래편에 자리잡고 있는지라 기분도 남달랐고, 여러모로 케미스트리가 딱 맞아떨어지지 않았나 싶어요.

 

 

 

자고로 파전이라함은 우선시 파자체의 향이 좋아야하잖아요.
그만큼 기본 바탕의 재료가 무난했던 터라 전체적으로 만족스러운 식감이 도출될 수밖에 없었네요.

 

 

 

이후에는 엔드로핀 상승과 함께 도토리묵과 파전을 동시에 즐기며 이자리의 행복감을 쉴 틈 없이 동행인과 만끽할 수 있었구요.

 

 

 

아무리 생각해도 두 가지 메뉴의 상성이 긍정적이었기 때문에 단일 메뉴로 섭취해도 무난한 걸 이후 퍼펙트하게 조화로움의 완성형으로 내내 만족스럽게 섭취할 수 있었답니다.

 

 

 

사견에 불과하지만 도토리묵도 상태가 상당히 준수했어요.
거주지 주변 재래시장에 판매하는 도토리묵과 거진 흡사했던 관계로 더욱디 추억의 식감을 표출하는 기분이었고요.

 

 

 

다만 파전같은 경우는 확실히 집에서 구워먹었던 맛과 천차만별 훨씬 더 퀄리티가 있었기 때문에 머니를 지불하고 즐기는 순기능을 가히 제대로 하는 느낌이었죠.

 

 

 

함께했던 동행인이 특히나 만족스레 즐기는 바람에 이곳으로 이끌었던 본인이 으쓱하는 상황이 미소로 도래할 수밖에 없었구요.

 

 

 

물론 여느 관점을 떠나 맛이라는 확실히 무기가 있었기 때문에 함께 동일한 생각을 행하지 않았나 싶었죠. 아무쪼록 기름에 튀기 듯 익힌 음식을 어떤 재료를 이용하더라도 대체적으로 불만족스러움을 가지지 않을 거라고 생각했던 부분이었네요.

 

 

 

자리 막바지에는 흡사 삼합을 먹는 마냥 파전과 묵 그리고 무침을 함께 세팅해 나만의 만족도를 점철시킬 수 있었구요.

 

 

 

당연하듯이 자리 끝까지 깔끔하게 당일 주문했던 막걸리도 전부 비워낼 수 있었고, 메인 2접시 또한 말끔히 처리했다는 아주 심플한 뒷이야기를 가지고 있네요.

 

 

 

사담으로 그렇게나 잘 먹었건만 또 달리 고기힘과 밥심이 필요하다는 전제 하에 주변 돼지갈비집으로 이동을 행할 수 있었는데요.

 

 

 

진심 메메 하루를 마무리지을 수 있었으며 결국에서야 선육후면 및 탄수화물까지 접하며 든든하게 배를 두드리며 행복했던 먹방 타임을 끝낼 수 있었습니다.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