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외맛집(전국)

오산역 맛집 해장국 잘하는곳

개코냐옹이 2022. 7. 27. 17:07
728x90

 

개인적으로 종종 찾고 있는 식당입니다.
너무나도 정감스럽고, 그에 반하 듯 손맛이 스며들어 있어 더욱이 중독성처럼 발걸음을 옮기게 되니까 말이에요.

 

 

 

일전에 장터국밥을 접해봤기 때문에 금일은 전일 숙취를 다량 머금은 기운이 여전히 남아있었기 때문에 왕뼈해장국을 접하기 위해 오산역 맛집 너우리잔치국수로 발걸음을 옮길 수 있었죠.

 

 

 

바로 옆집에 순대를 전문적으로 판매하는 동일 상호 식당이 존재하는데요.
어김없이 두 곳을 영업한다는 걸 이전 방문 시 인지할 수 있었고, 아무튼 순대국집 가게 앞에 거치되어 있는 동네 배달용 자전거가 무척 정감을 불러일으켰답니다.

 

 

 

당일은 너우리순대국이 아닌 오색시장으로 빠지는 모퉁이에 자리잡고 있는 음식점 내부로 들어갈 수 있었는데요. 상당히 심플한 실내를 엿볼 수 있었으며 그만큼 쾌적한 상태를 두 눈으로 확인할 수 있었네요.

 

 

 

더군다나 흡사 갤러리에서 볼법한 선명한 액자 사진들도 육안에 들어왔는데요.

 

 

 

보면 볼수록 강렬했고, 괜스레 어떤 이가 직접 출사를 가서 찍었는지 찰나간 호기심에 사로잡히기도 했습니다.

 

 

 

그 사이 금일 속풀이를 책임져 줄 왕뼈해장국이 떡하니 온기 가득한 상태로 테이블에 세팅이 이루어졌거든요. 순간 테이블 위를 유영하는 구수한 내음에 저절로 신체가 반응하는 결과가 이어질 수밖에 없었네요.

 

 

 

정말로 깊이감이 다분했고, 건더기의 조화로움 역시 무난했으며 우선적 가성비 양적으로 볼멘소리가 전혀 나타날 상황이 도래할 것 같지 않았으니까 말이에요.

 

 

 

곁들이 음식들도 사견에 불과하지만 상당히 준수했답니다.
여느 식당에 볼법한 중국산이 아닌 국내산으로 손수 무친 밑반찬들을 세팅해주셨는데요.

 

 

 

이계절 착한 가격대로 보양을 행할 수 있는 무우생채가 상당히 선도를 발산하는 모양새로 먹음직스럽게 비춰졌구요.

 

 

 

배추김치 국내산이 분명했기 때문에 여느 하나 허투로 내어주는 게 아니라는 걸 섭취 전부터 지레짐작 뇌리속 일깨울 수밖에 없었어요.

 

 

 

고추와 양파 역시 해장국을 접하는 경우 무조건절 필수적이잖아요.
숙취의 기운이 점차적으로 사그라드는 시점 또 다른 맛과 영양분을 필연적으로 흡수시켜줬다고 보면 되요.

 

 

 

드디어 기본 탐색전이 끝난 관계로 본격적 섭취 타임을 가질 수 있었는데요.
개인적으로 들깨가루가 첨가된 점도 여러모로 마음에 들었고, 우선적 잡내라고는 전혀 없는 맛을 자리 내내 경험할 수 있었답니다.

 

 

 

메뉴 이름처럼 등뼈에 붙은 살코기도 정말로 큼지막한 사이즈로 보였고요.
고로 해장의 순기능을 넘어 한 끼 포만감도 채울 수 있는 량으로 여실히 느껴졌어요.

 

 

 

포슬포슬한 공깃밥도 제법 많이 담아주신 것으로 비춰졌거든요.
그만큼 여기 주인장께서 사려심을 심히 취하고 계신 분이라는 걸 자연스레 유추할 수밖에 없었네요.

 

 

 

와사비간장소스를 내어주셔서 살코기를 나름 진미스럽게 즐길 수 있었구요.
예상대로 감칠맛이 다량 내뿜어졌던 터라 더더욱 식감적 준수함이 돋보일 수밖에 없었죠.

 

 

 

개인적으로 공깃밥과의 케미도 정말로 돋보였는데요.
확실히 맛깔난 국물의 간의 세기가 적절하게 스며들었던 관계로 더욱더 어우러짐이 긍정적 발산될 수밖에 없었다고 보면 되요.

 

 

 

이후 기본적인 맛의 대한 단상을 스스로 접했기 때문에 남은 밥을 말아 즐기는 수순도 자연스럽게 가질 수 있었거든요.

 

 

 

최대한 맛난 국물이 적절하게 배어들도록 정성을 깃들였고, 그만큼 스피디하게 즐기지 않고 차진 밥의 진면목이 나타나도록 유유히 섭취하려고 했답니다.

 

 

 

이거야 원 든든함에 이어 만족감이 미소 담뿍 스며들었던 터라 괜스레 식사자리에 대한 엔도르핀이 다량 감돌수 밖에 없었는데요.

 

 

 

고로 금일만큼은 물만난 고기처럼 게걸스레 뚝배기 그릇에 있는 내용물들을 단 밥한톨, 국물도 남기지 않고 순식간에 목넘김으로 연결지을 수밖에 없었네요.

 

 

 

전체적으로 세팅된 모든 옴식들을 완전 무결하게 비워낼 수 있었거든요.
이름 댓바람부터 이정도 섭취했다는 말은 그만큼 만족도의 척도라고 보면 되겠죠.

 

 

 

섭취 완료와 동시에 계산을 하려고 했건만 순간 시선적 스치는 자판기 커피기기가 보여 잠시간 성급함을 누그러뜨리며 퍼펙트하게 달달한 후식까지 가져갈 수 있었는데요.

 

 

 

결국에서야 속풀이를 완료한 뒤 기분 좋게 배를 두르리며 청명한 외부로 나올 수 있었답니다. 확실히 신체가 든든하니 더위감도 심히 나타나지 않았어요.

 

 

728x90